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울산, '사랑의 쌀' 기부로 지역사회에 온정 나눠

기사승인 2022.12.03  18:27: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울산농협과 함께 ‘사랑의 쌀’ 전달식을 진행하고 기념 촬영 중이다. / 울산 현대)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울산 현대와 울산농협이 ‘사랑의 쌀’ 기부로 7년째 지역사회에 온정을 나눴다.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는 최근 울산 동구에 위치한 클럽하우스에서 실시된 ‘사랑의 쌀’ 전달식이 진행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울산 홍명보 감독을 비롯해 주장 이청용, 정승현, 설영우, 조수혁이 참석했고, 농협울산지역본부 이정한 본부장, 농소농협 정성락 조합장, 두북농협 서정익 조합장, 임영옥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사무처장 등도 자리했다.

이날 전달식을 통해 전달된 지역 쌀 200포대(포대당 5kg)는 대한적십자사를 거쳐 지역 소외 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울산과 울산농협은 지난 2016년부터 사랑의 쌀 후원 협약을 이어오고 있다. 울산과 울산 농협은지난 4월 지역 쌀 380포대 후원 협약을 맺었으며, 그 중 200포대가 이번 전달식으로 대한적십자 울산지사 측을 통해 저소득 가정에게 기부됐다. 

7년차로 접어든 ‘사랑의 쌀’ 기부의 총 기부량은 13.3톤에 이른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주장 이청용은 “다가오는 시즌의 시작인 겨울에 이런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그라운드 안팎에서 울산 시민 분들에게 따뜻함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정한 본부장은 “울산현대와 함께해 온 7년 중 우승을 맞이하고 진행하는 기부 행사라 더 뜻깊다. 기쁜 마음으로 전달식을 진행했다"라며, "지역 쌀을 홍보하고 지역에 공헌하는 의미 깊은 활동을 앞으로도 울산현대와 함께 협력해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휴가를 마친 뒤 지난 1일 울산으로 돌아온 선수단은 16일까지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