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민선, ISU 4대륙선수권서도 금빛 행진

기사승인 2022.12.03  18:05:16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김민선이 3일(한국시간)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500m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EPA=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김민선이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며 새 빙속여제의 길을 걷고 있다.

김민선(의정부시청)은 3일(한국시간) 캐나타 퀘벡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500m 경기에서 38초 141 만에 레이스를 마쳤다. 이는 경기장 최고 기록이다.

7조 인코스에서 질주를 시작한 김민선은 첫 100m를 전체 4위 기록인 10초 68에 끊었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갈수록 집중력을 발휘하며 2위 고나미 쇼가(일본·38초 519)를 여유롭게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김민선은 지난달 월드컵 1차 대회와 2차 대회 여자 500m에 이어 4대륙선수권대회까지 접수하며 월드클래스 선수로 이름을 날렸다.

4개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를 비롯해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선수들이 출전하는 메이저 빙속 대회로 지난 2019-2020시즌 처음 시작됐다.

첫 시즌 이후로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년 연속 취소됐고, 올 시즌 재개했다.

남자 선수들의 경우 5000m에 출전한 이승훈(IHQ)이 6분 23초 364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500m에 나선 김준호(강원도청)은 34초 978로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김준호는 김태윤(서울시청), 박성현(강원일반)과 함께 출전한 남자 팀 스프린트에서 1분 21초 252로 2위에 오르며 하루에 메달 2개를 손에 넣었다.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