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카타르 월드컵] 한국, '김민재 출전에도' 크게 흔들렸던 수비가 아쉽다

기사승인 2022.11.29  01:29:08

공유
default_news_ad2
28일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한국 김민재와 가나 쿠두스가 공을 다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전반에 크게 흔들렸던 수비가 너무나도 아쉽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한국은 1무 1패(승점 1점)가 됐고, 가나는 1승 1패(승점 3점)가 됐다.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가나와의 2차전을 앞두고 초미의 관심사는 벤투호 수비의 핵심인 김민재의 출전 여부였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0-0 무)에서 선발 센터백으로 풀타임을 소화하며 무실점 수비를 이끌었다. 하지만 그는 이날 경기 상대 역습 상황에서 오른쪽 종아리에 부상을 당했다. 이에 25~26일 팀 훈련에 불참하고, 팀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낸 가나전 전날도 개인 운동만 해 선발 출전 가능성에 우려를 낳았지만 다행히 김민재는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반 초반부터 볼점유율에서 우세를 보이면서 가나를 압박했다. 득점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가나의 유효슈팅 두 번에 2실점을 허용하며 수비에서 크게 흔들렸다. 

한국이 우세했던 흐름은 전반 24분 가나의 한 방으로 급격히 반전됐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내준 프리킥 때 조던 아이유가 올린 크로스가 경합 과정에서 골문 앞에 떨어지자 모하메드 살리수가 왼발로 차넣었고 이는 선제골이 됐다.

김민재가 이 경합에서 볼을 머리로 끊어내는 것까진 성공했으나 그 다음 수비를 하기 전에 살리수의 공격이 이어졌다. 경기를 줄곧 주도하다가 한방을 당한 한국은 급속도로 어수선해졌다. 이에 전반 34분 또 한 번 아이유의 크로스에 당하면서 추가실점했다.

아이유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골문 앞에 있던 모하메드 쿠두스가 머리로 살짝 방향을 틀어 추가골을 넣었다. 이미 첫 실점의 시발점이었던 아이유의 크로스를 경험하고도 왼쪽 측면에서 그가 한 번 더 공을 잡았을 때 그를 견제하는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이에 아이유는 자유롭게 킥을 찰 수 있었고 추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전반 종료 후 시작된 후반전 조규성의 멀티골이 터지면서 분위기가 살아난 벤투호는 흔들렸던 수비도 정비가 되는 듯했지만, 후반 23분 쿠두스에게 또 한 골을 내주고 말았다. 기드온 멘사가 골대 쪽으로 찔러준 패스를 쿠드스가 발로 밀어 넣으면서 추가 득점을 올렸다. 이 득점이 가나의 결승골이 됐다.

측면을 빠르게 돌파한 멘사가 페널티 지역 안으로 볼을 투입하기 전까지 가나의 볼 흐름은 너무나도 원활히 전개됐다. 이후엔 이냐키 윌리엄스에게 집중하느라 쿠두스에 대한 대응 역시 다소 늦었다. 쿠두스의 슈팅 직전에 시도한 태클은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이렇듯 수비에서의 진한 아쉬움이 남았던 이번 경기, 다음 포루투갈전을 위해서라도 수비에 대한 재정비가 절실히 필요하다.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만날 FIFA 랭킹 9위 포르투갈은 가나와 우루과이보다 강한 상대로 평가된다. 다가오는 포르투갈전, 꺼져가는 16강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흔들리는 수비는 해결해야 하는 가장 큰 숙제로 남았다.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