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 국공립전문대학교 총장協, “정부재정지원 절실”

기사승인 2022.11.25  22:19:41

공유
default_news_ad2

- 하반기 임시회의 열고 공동현안과 대학 공동발전 모색…교육환경 개선 예산 지원 必

총장협의회 모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전국 국공립전문대학교 총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동현안과 대학 공동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충남도립대학교(총장 김용찬)는 24∼25일 양일간 청양군‧보령시 일원에서 ‘2022년도 하반기 전국 국‧공립전문대학총장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김용찬 총장을 비롯한 7개 국공립전문대학 총장과 대학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7개 대학 총장들은 이날 국공립전문대학과 국립대학 협력, 다문화 학생 유치 및 국제화, 대학교 간 공동 복수학위제 활성화,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HiVE)사업 확충 등 주요 안건을 논의했다.

특히, 이날 안건과 별개로 공립전문대학 교육개선환경 개선을 위한 국비 지원 건의(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공립대학 총장들은 한 목소리로 학생이용시설(생활관 등) 및 연구‧강의실의 노후화가 지속하는 가운데, 30년 가까이 시설투자는 미흡‧전무하다고 입을 모았다.

국립대와 달리 세입의 50∼80%를 지방자치단체 재원에 의존하다 보니 지자체 재정 및 긴축 정책에 따라 재정운용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

공립대학 총장들은 ‘고등‧평생 특별회계의 시설‧기자재 관련 예산’ 중 일부를 공립대학에 지원해 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김용찬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협의회를 통해 전국 국공립전문대학들이 함께 발전할 방안을 모색하고 대학 간 상생 협력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며 “도립대학 위상 제고에 유의미한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는 지난 1998년 강원도립대학과 경남도립거창대학과 경남도립남해대학, 경북도립대학, 전남도립대학, 충남도립대학, 충북도립대학이 참여한 7개 도립대학 총장협의회로 출발했으며, 이후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 총장이 회원으로 가입하여 현재 8개 대학 총장이 정기적인 협의체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