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카타르 월드컵] '스타 탄생' 히샬리송의 바이시클 킥

기사승인 2022.11.25  11:09:4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브라질의 히샬리송이 25일(한국시간) 열린 세르비아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에서 바이시클 킥으로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 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히샬리송이 자신의 월드컵 데뷔전을 화려한 비이시클 킥 골로 장식했다.

브라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소재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에서 세르비아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 수훈갑은 손흥민의 팀 동료이기도한 공격수 히샬리송이었다. 브라질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전한 히샬리송은 전방과 측면을 가리지 않고 움직이며 활약했다. 월드컵 데뷔전임에도 긴장한 기색 없이 기어코 데뷔골 포함 멀티골을 뽑아냈다.

히샬리송은 0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17분 비니시우스의 슛을 상대 골키퍼가 쳐내자, 달려들어 오른발로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상대 수비수가 붙어있는 상황이었지만, 히샬리송의 반응이 더 빨랐다.

후반 28분 터진 히샬리송의 두 번째 골은 대회 개막 후 나온 골 중 가장 멋진 골이었다. 비니시우스가 왼쪽에서 찔러준 패스를 왼발로 잡아 공중에 띄우더니, 몸을 한 바퀴 공중에서 돌리는 바이시클 킥으로 세르비아 골문을 열었다. 세르비아 수비수와 골키퍼 모두 그 자리에 얼어붙을 정도로 강하고 빠른 슛이었다.

FIFA는 히샬리송의 환상적인 골 장면을 공식 트위터에 게재하며 "이 장면을 보지 못한 팬들은 분명 후회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우승 후보 브라질은 이로써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사상 6번째 우승을 향한 발걸음을 가볍게 시작했다. 

히샬리송은 올리비에 지루(프랑스), 부카요 사카(잉글랜드) 등과 함께 득점 공동 1위에 올라 골든 부트를 향한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 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도 히샬리송의 몫이었다. 그는 "훈련 때 비슷한 동작으로 골을 넣었다. 연습한 대로 했다"라며, "내가 원하는 건 멋진 골보다 다득점"이라고 득점왕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히샬리송의 활약으로 승점 3점을 획득한 브라질은 오는 29일 오전 1시 스위스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