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아오츠카, 내달부터 제품 가격 평균 8.6% 이상

기사승인 2022.11.24  12:21:01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포카리스웨트 등 동아오츠카 제품의 가격이 12월 1일부터 평균 8.6% 인상된다. / 동아오츠카)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포카리스웨트 등 동아오츠카 제품의 가격이 12월 1일부터 평균 8.6% 인상된다.

동아오츠카는 24일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흑해지역 긴장감 고조로 인한 각종 국제 원자재 가격 인상과 강달러 여파로 환차손이 심각해지면서 원가 부담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가격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의 상승, 유가 상승에 따른 물류비 상승 등의 영향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포카리스웨트 제품 가격 평균 인상폭은 7.25% 수준이다. 포카리스웨트 245ml 캔은 편의점가 기준 1500원에서 1600원으로, 620ml는 2400원에서 2500원으로 각각 100원씩 올랐다. 340ml는 1600원에서 1800원으로, 1.5L는 3600원에서 3800원으로 각각 200원씩 오른다.

인기상품인 제로칼로리 나랑드사이다 2종은 인상을 자제하기로 했다. 다만, 245ml 캔은 2014년 이후 9년 만에 1200원에서 1400원으로 인상했다.

2018년 이후 5년만에 오란씨는 245ml 캔의 경우 1200원에서 1400원으로, 350ml 캔은 1400원에서 1700원으로 인상했다. 다만, 오란씨 1.5L는 기존 가격인 3000원을 그대로 유지했다.

데미소다 4종은 평균 6.7% 인상된다. 애플, 레몬, 복숭아, 청포도는 1500원에서 1600원으로 100원씩 인상한다.

그 외 오로나민C는 1200원에서 1400원으로 올랐다.

동아오츠카 관계자는 "올해 계획 기준보다 설탕, 과당 등 원료가 약 35% 올랐고, 캔과 페트 등의 재료가 약 13% 정도 급등해 부득이한 결정을 하게 됐다"라며, "환경을 생각한 블루라벨 캠페인과 더불어 교육청 학교스포츠 클럽 후원과 유소년 풋살대회 개최, 프로스포츠 유소년 선수∙군부대∙폭염취약계층 지원, 온열질환 인식 개선 등 다양한 ESG 활동과 변함없는 제품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