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철' 가리비, 쪄 먹어도 구워 먹어도 맛있어요!

기사승인 2022.11.13  16:29:32

공유
default_news_ad2

- 경남 고성군, 양식 생산량 70%… “올해 작황 좋아”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가을이 찾아온 11월 초, 제철을 맞은 가리비다.

가리비 구이.

경남 고성군 어민들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경남 고성군 대표 수산물인 양식 가리비 수확에 한창이다.  전국 양식 가리비 생산량 70%가 이곳에서 난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이 공인한 청정해역 자란만에서 가리비를 주로 양식한다. 자란만은 조류가 빠르지 않고 바닷물 속 영양분이 풍부해 가리비 생육에 적합하다.

고성 어민들은 자란만에서 굴 양식을 많이 했지만, 최근 가리비 양식으로 전환을 많이 한다. 

양식 가리비는 부표에 매달아 바닷속에 늘어뜨린 채롱망(그물망) 안에서 자란다. 아파트처럼 칸칸이 나눠진 채롱망 안에 가리비 종자를 넣으면 영양염류를 먹고 알아서 성장한다.

양식 가리비는 펄이나 모래 속에서 자라지 않아 해감이 필요 없다.

가리비 요리법은 간단하다.

싱싱한 가리비를 쪄 먹거나 가리비 위에 치즈를 올려 구우면 입안에 바다향이 넘친다. 찜이나 구이로 먹고 남았다면 라면에 넣어도 좋다.

고성군은 제철 가리비 소비를 확대하고자 매년 이맘때 가리비 수산물축제를 했다.

고성군은 코로나19 유행으로 2년을 건너뛴 가리비 수산물축제를 11월 4∼6일 고성읍 남포항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애도하고자 가리비 수산물 축제를 취소했다.

대신 고성군은 온라인을 통한 가리비 판매에 주력한다.

고준성 고성군 해양수산과장은 "올해 가리비 작황이 좋다"며 "축제가 열리지 못해 아쉽지만, 온라인 판매 등을 통해 많은 분이 고성 가리비를 맛보게 하겠다"고 말했다.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