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장인터뷰] '눈앞으로 다가온 강등' 정경호 감독대행 "쉽지 않은 상황이다"

기사승인 2022.10.03  16:29:22

공유
default_news_ad2
성남FC 정경호 감독대행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성남의 강등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성남FC는 3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 B 34라운드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성남은 6승 7무 21패(승점 25점)로 K리그2 강등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경기 후 정경호 감독대행은 "선수들의 의지만큼 운도 따라주지 않았다. 경기력이 생각보다 나오지 않았다. 구본철의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면 상황이 바뀌었을텐데 우리 분위기를 가져가다가 첫 실점이 문제가 됐다. 후반에도 찬스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라고 전했다. 

시즌 종료까지 4경기가 남은 상황. 성남의 다이렉트 강등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정경호 감독대행은 "4경기 남은 상황에서 쉽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 우리는 프로선수다. 대한민국 최고의 리그에 있다. 남은 경기 프로선수로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과도 그 부분을 얘기해서 남은 경기 잘 치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다시 수비가 흔들렸다. 부상자가 많은 가운데서 있는 자원으로 꾸릴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정경호 감독대행은 "전지훈련 때도 수비 조직력을 많이 신경썼다. 상대가 잘 했다기 보단 우리의 실수, 협력수비가 안 된 부분이 컸다. 수비 조직력이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은 아니다.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보완해야 한다. 성남FC를 응원해주시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남은 경기 끝까지 해보도록 하겠다"라며, "곽광선 선수는 베테랑으로서 최선을 다해줬다. 아쉬운 것은 팀 전력에서 김지수, 권완규, 마상훈 선수가 부상으로 빠졌다. 수비 라인을 꾸릴 때 장기 부상으로 이탈한 김민혁도 그렇고 힘든 부분이 많다.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수비진의 부상으로 인해 스리백을 꾸리는 데 어려움이 있다. 베테랑에 어쩔 수 없이 의존을 해야한다. 아쉽다. 선택의 폭이 넓었다면 좋았을 것이란 생각도 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성남FC를 응원하는 팬들을 위해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