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산: 용의 출현' 박해일X김한민 감독 세 번째 만남...흥행 신화 이을까

기사승인 2022.07.03  14:45:30

공유
default_news_ad2

- '극락도 살인사건', '최종병기 활'에 이어 '한산: 용의 출현'까지...높아진 기대감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스틸컷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올여름 짜릿한 승리의 쾌감을 선사할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의 박해일이 김한민 감독과 세 번째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미스터리극 ‘극락도 살인사건’(2007), 사극 액션 ‘최종병기 활’(2011)에 이어 전쟁 액션 대작 ‘한산: 용의 출현’으로 박해일과 김한민 감독이 세 번째 만남으로 다시 한번 흥행 신화를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극락도 살인사건’의 흥행 이후, 두 사람이 4년 뒤 재회한 ‘최종병기 활’은 강력한 힘과 빠른 스피드의 활 액션을 선보인 박해일의 열연과 함께 김한민 감독이 선보인 속도감 넘치는 연출로 누적 관객 수 747만 명의 흥행을 기록했다.

이번 ‘한산: 용의 출현’에서 박해일은 절대적 수세에 놓인 조선의 바다를 지키는 장군 '이순신'으로 분하여 지혜로운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며 김한민 감독은 전투에서 느낄 수 있는 카타르시스를 최대한도로 전달하기 위한 학익진 연출과 거북선 디자인 및 작업에 공을 들여 '조선의 압도적 승리'를 작품에 담았다.

박해일만의 이순신 장군 연기와 함께 ‘명량’ 김한민 감독이 선보일 신념과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으며 그들이 보여준 흥행 신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28일 박해일은 제작보고회를 통해 “오랜 시간 만나 온 관계이기 때문에 저만이 가지고 있는 배우로서의 기질을 어떤 분들보다 많이 이해해 주시는 측면이 있다”라고 김한민 감독과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언급했다.

이어 “5천만 국민이 알고 있는 위인 역에 정말 부담이 컸다. 하지만 시나리오를 꼼꼼히 읽고 감독님이 표현하고 싶어 하는 이순신 장군에 대한 설명을 듣고 마음을 굳혔다”라고 전하며 그와 김한민 감독이 함께 선보일 이순신 장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배우 박해일과 김한민 감독이 다시 만나 흥행 신화를 이어갈 것을 예고한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내달 27일 개봉한다.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