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T, 국내 첫 첨단로봇 5G 실증환경 구축

기사승인 2022.01.25  16:24:20

공유
default_news_ad2

- VR 이용한 공정확인 보조설비 시스템 구축 등 수행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KT가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과 함께 ‘5세대 통신망 첨단제조 실증환경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KT 제안·수행2본부와 KT 대구·경북법인고객본부 직원들이 5세대 통신망 첨단제조 실증환경 테스트베드 구축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산업통산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진행하는 475억 규모의 ‘5G기반 첨단 제조로봇 실증 기반 구축사업’의 1차 사업에 해당한다. 실제와 유사한 모의 제조환경의 실증 인프라 및 가상환경 구축을 통해 첨단 제조로봇 실증환경 제공에 나선다.

KT는 대구에 위치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실증지원센터에 다품종 첨단 제조로봇 공급, 공정라인 및 제어·관리 시스템 구축, 홀로그램과 VR 등을 이용한 공정확인 보조설비 시스템 구축, 5G 통신과 관제를 위한 기반 시설 구축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첨단 제조로봇 공급은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협동로봇, 자율주행 모바일로봇, 모바일 매니퓰레이터, 산업용 로봇 등 다양한 종류의 로봇을 공급한다. 다품종 혼류 생산공정라인을 구성해 이에 대한 제어·관리 시스템도 구축한다.

또 공정확인 보조설비 시스템 구축은 가상현실(VR) 기반 테스트베드 설비의 전체 공정 및 단위 공정별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구현해 작업 현장 이해도를 높이며, 5G 관제 기반 시설 구축해 데이터 실시간 공유와 로봇 동작의 실시간 모니터링과 제어 등을 지원하기 위한 기본 인프라를 구축한다.

KT AI Robot 사업단 이상호 단장은 “이번 사업으로 디지코 KT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로봇 분야에서 KT의 역량을 증명할 수 있게 됐다”며 “KT는 앞으로도 국내 로봇생태계를 활성화 할 수 있는 사업들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고 말했다.

KT 대구/경북광역본부 안창용 본부장은 “국가로봇테스트필트 혁신사업지인 대구에 국내 최초의 테스트 베드 구축이 이뤄지게 되어 더욱 기대가 크다”며 “이번 사업 추진을 계기로 KT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국내 로봇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