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장인터뷰] '잠재력 증명' 이우석, "연패 탈출해서 기뻐"

기사승인 2021.10.28  21:45:14

공유
default_news_ad2
울산 현대모비스 이우석(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이우석이 자신의 진가를 선보이고 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28일 수원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수원 KT와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경기에서 102-98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날 이우석은 32분 8초를 뛰면서 15득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경기 후 이우석은 "연패를 하고 있어서 승리하려고 다같이 으쌰으쌰 하려고 했다.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좋은 경기력으로 승기를 잡았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이우석은 "(서)명진이 뿐만 아니라 제 잘못도 있는 것 같다. 도와주고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니까 명진이도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KCC전도 그렇고 책임이 있다"라며, "KCC전에서는 주고 뛰어 들어가는 장면이 있었고 볼을 잡아줬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서로 얘기를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우석은 "디테일한 부분에서 미스가 안 나와야할 것 같다. 잔실수가 많은 것 같다. 그것 때문에 페이스가 바뀌는 점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동갑내기 이우석과 서명진은 많은 부분에서 서로 도움이 되고 있다. 이우석은 "저희는 항상 경기를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배울건 배우자고 한다. 그래도 확실한 것은 잊혀지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발전해야할 부분에 대해서는 "수비적으로 지적을 받았다. 상대를 압박하고 상대가 압박감을 느낄 수 있게 해야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이우석은 "감독님이나 코치님들이 워낙 잘 해주시고 있다. 저도 잘 해주고 있다. 저만 잘해야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수원=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