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무안군민, 광주-무안공항 통합, 군 공항 이전과 연계 강력 반발… “무안공항 폐쇄하라!”

기사승인 2021.09.29  03:24:08

공유
default_news_ad2

-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 및 군 기관 사회단체 무안공항서 반대…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비난, 국토부와 광주시 책임져야 

무안-광주 민간공항 통합시기를 군공항 이전과 연계 한다는 국토부의 제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이 확정 고시 되자 무안 군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은 28일 무안공항에서 반대 집회를 하고 있는 모습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최근 국토교통부가 제 6차 공항개발 종합개발계획 발표에서 광주 민간공항 이전을 군공항 이전과 연계 추진하겠다고 발표에 대해 무안 주민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이하 범대위)와 무안군 기관사회단체는 28일 무안국제공항에서 국토부와 광주광역시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는 김산 무안군수를 비롯해 김대현 군의회 의장, 나광국 도의원,  범군민대책 위원회 회원 밒 무안군 기관‧사회단체 회원 들이 강력한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이 자리에서 박문재 범대위원장은 “민간공항 통합이전을 통해 무안공항 활성화를 추진하겠다던 국토부가 군 공항 이전이라는 국방부 업무를 월권해 가며 광주시 입맛에 맞춘 계획을 발표했는지, 두 기관 사이에 모종의 거래가 있었던 건 아닌지 하는 의심을 감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손바닥 뒤집듯 손쉽게 뒤집어 버리는 국가 정책에 누가 신뢰하고 힘을 실어주겠냐”며 “헛다리 짚고 상처만 키운 제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의 책임과 비난은 오롯이 정책결정을 잘못한 국토부와 밀실 행정의 끝판을 보여 준 광주시가 져야 할 것이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무안 군민들은 현명하고 단단하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군민들을 더욱 강하게 뭉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그 어떤 압박과 정치적 술수에도 굴하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을 막아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영록 전남지사와 이용섭 광주시장, 김산 전남 무안군수는 지난 2018년 8월 20일 전남도청에서 올해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 공항으로 옮기고 군공항 이전에도 협력하기로 협약했었다.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