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장인터뷰] 승장 이강철 감독 "신본기의 적시타로 이길 수 있었다"

기사승인 2021.09.14  22:34:07

공유
default_news_ad2
(kt 이강철 감독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신본기가 중요한 순간마다 적시타를 쳐줘서 이길 수 있었다"

kt가 두산을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kt 위즈는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맞대결서 4-3으로 승리했다.

신본기가 맹타를 휘둘렀다. 그는 0-2로 뒤진 5회 2사 2·3루서 동점 적시타, 3-3으로 맞선 7회 2사 2루서 결승타를 때려내는 등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선발로 나선 데스파이네는 5⅓이닝 8피안타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고, 필승조 주권은 4-3으로 앞선 7회 등판해 아웃카운트를 2개 잡아냈다. 이어 등판한 이대은이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3년 연속 20홀드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이강철 감독은 경기 후 "데스파이네가 선발 역할을 잘해줬고, 이어 나온 불펜 투수들이 역할을 충실히 잘해줬다. 주권의 3년 연속 20홀드도 축하한다"며 "하위 타선에서 오윤석과 신본기가 좋은 타격을 해줬다. 신본기가 중요한 순간마다 적시타를 쳐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잠실=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