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인프라솔루션', 영암 대불산단에 안착 본격 가동!

기사승인 2021.09.14  01:20:15

공유
default_news_ad2

- 대삼호중공업 100% 지분 보유 자회사…5000평 부지 공장 설비 구축, 연간 7000톤 생산 능력 보유

현대인프라솔루션 대불공장 전경
현대인프라솔루션 임직원들이 13일 본격적인 대붕공장 가동을 축하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현대삼호중공업이 100% 지분을 보유한  ‘현대인프라솔루션’이 영암 대불산단에 공장을 마련하고 안정적인 생산기반을 확보했다.

현대인프라솔루션은 13일 윤성일 대표이사 등 회사 관계자가 함께한 가운데 안전기원제와 생산 착수를 의미하는 아크용접 시연회를 개최하고 대불 공장의 본격적인 가동을 알렸다.

현대인프라솔루션 대불공장은 약 5000평의 부지에 무빙쉘터를 비롯, 600톤 크롤라크레인과 250톤 겐추리크레인 등 각종 크레인과 벌크화물취급설비, 해양플랜트 등 산업설비 사업을 하고 있으며, 지난해 기준 매출은 1300억 원 가량이다.기타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골리앗크레인이나 항만용크레인, JIB크레인 등의 생산이 가능하고 강재처리량은 연간 7000톤에 달한다.

이 곳에서는 본사에서 설계한 각종 크레인의 블록을 생산하고, 설치작업은 국내외 현장에서 진행된다.

현재 인도 조선소에 납품할 600톤 골리앗크레인을 생산하고 있으며, 11월부터는 베트남 조선소용 700톤 골리앗크레인을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인프라솔루션의 한 관계자는 “회사 분할에 따라 자체 공장 마련에 필요성이 대두됐었다”며, “대불공장의 본격 가동으로 안정적인 생산기반을 확보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