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BL PO 미디어데이] '우승 반지를 향해' KBL 6개 구단이 떠나는 반지 원정 (종합)

기사승인 2021.04.08  13:09:0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목표는 우승!" 챔피언에 오르기 위한 6개 구단의 전쟁이 시작된다.

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리베라 청담 그랜드 볼룸에서는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플레이오프에 오른 전주 KCC,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 고양 오리온, 인천 전자랜드, 부산 KT 사령탑과 주요 선수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플레이오프 시작 전 입담 대결을 펼쳤다.

5년 만의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KCC 전창진 감독은 "재미있는 플레이오프가 될 거라고 기대한다. 오랜 만에 하는 플레이오프라 긴장되고 재미있을 것이라 본다. 전자랜드, 오리온의 승자와 경기를 할텐데 꼭 5차전까지 좋은 경기력으로 하고 올라왔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팀의 변화가 많았음에도 2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준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시즌 전 목표는 새로운 선수들이 팀에 적응하고 어린 선수들을 성장시키는 것이었다. 하다 보니까 2위 더라. 욕심이 난다. KGC든, KT든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겠다"라고 전했다. 

후반기 엄청난 상승세로 3위에 오른 KGC 김승기 감독은 "돌아온 것 같다. 선수들 너무 열심히 해줘서 3위까지 올라왔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우승을 할 수 있도록 욕심을 내보겠다"라고 밝혔다. 부임과 함께 지난 시즌 10위였던 오리온을 플레이오프로 이끈 강을준 감독은 "선수들에게 고맙다. 저의 역할도 있지만 선수들이 잘 해줬다. 캡틴 허일영도 많은 역할을 해줬다. 선수들을 믿고 머리를 맞대 연구하도록 하겠다. KCC 원정 3번을 가서 좋아하는 비빔밥을 못 먹었다. 전주비빔밥을 먹으러 전주를 꼭 가겠다"고 다짐했다.

전자랜드라는 이름을 걸고 치르는 마지막 시즌. 유도훈 감독은 "5위로 올라왔지만 외국선수 교체 전에 국내선수들이 충분히 역할을 잘 해줬다. 플레이오프 더 좋은 결과를 위해서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6위로 플레이오프 막차를 탄 KT 서동철 감독은 "우여곡절을 많았다고 생각한다. 초반에 어려움도 있었다. 업다운이 반복되어 팬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기도 원성을 사기도 했다. 6위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에 웃는 승자가 되고 싶다. 6강에서 KGC를 이기고 4강까지도 승리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사진=KBL)

선수들도 6글자 각오에 우승을 향한 염원을 담았다. 송교창은 '통합우승원해'를 외쳤다. 송교창은 "정규리그는 50%라고 생각한다. 나머지 50%는 플레이오프에서 채워야 한다. 중요한 플레이오프가 남았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KGC의 돌격대장 이재도는 팀의 3번째 우승을 정조준했다. 이재도는 '세번째별따러' 라며, "KGC의 3번째 별을 따기 위해 각오를 다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허일영은 소속팀의 팀컬러를 강조했다. 허일영은 '영웅은다같이'를 말했다. 그는 "감독님께서 영웅을 좋아하신다. 이번에는 영웅 한 명보다는 다같이 영웅이 되어야 한다고 해서 저도 그거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김낙현은 6강 플레이오프 상대인 오리온을 겨냥했다. 김낙현의 6글자 각오는 '이빨빠진고양' 그는 "오리온이 이승현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해 타격이 크다고 봤다. 저희가 준비하기 수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바라봤다. 

장재석과 허훈은 구단 모기업을 연상시키는 6글자 각오를 준비했다. 장재석은 '자동차바꾸자' 라며, "자동차를 바꿔야 한다.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도전을 하자는 마음을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제는 배우는 것 없이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가겠다"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우승 시 선수들에게 모기업 차량을 할인해주는 혜택이 있다.

허훈도 KT 모기업에 걸맞은 6글자 각오를 전했다. 허훈은 '5G(오지)게달리자'로 정했다. 그는 "KT가 오지게 달려서 플레이오프에서 폭발력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겠다"라고 다짐했다. 

플레이오프는 오는 10일 오리온과 전자랜드의 경기로 시작한다. 11일에는 KGC와 KT의 시리즈가 시작된다. 오리온과 전자랜드의 승자는 21일 KCC와 만나고 KGC와 KT 시리즈의 승자는 현대모비스와 4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