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롯데자이언츠 응원단, 국내 가장 높은곳에서 승리 기원

기사승인 2021.04.08  12:50:51

공유
default_news_ad2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브릿지에서 응원하는 롯데자이언츠 치어리더 / 사진=롯데자이언츠)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인턴기자] 롯데자이언츠 응원단이 성공적인 2021시즌을 위해 국내 최정상에서 승리를 외쳤다. 

롯데는 "2021시즌 홈 개막전을 맞아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롯데월드타워 응원 영상을 제작해 8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촬영은 ‘자이언츠 챌린지 이벤트’의 첫 시리즈로 기획됐다. 조지훈 응원단장을 비롯해 박기량 치어리더 등 총 5명의 응원단이 롯데월드타워 최고 높이 555m에 올랐다.

롯데월드타워의 세계에서 가장 높은 타워브릿지 ‘스카이브릿지’와 최상부 랜턴을 무대로 삼아 응원 모습을 연출했다. 조지훈 단장은 롯데월드타워의 최상층에서 독무를, 박기량 치어리더를 비롯한 4명의 치어리더는 스카이브릿지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 밖에도 세계최고 높이 유리바닥 전망대인 스카이데크에서 펼쳐진 응원단의 군무 모습도 공개됐다.

초고층 빌딩에서 모든 촬영이 이뤄졌기 때문에 산악안전구조팀의 입회 아래 출연진전원이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촬영에 임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구급차 및 의료 인력도 준비하는 등 안전한 상황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촬영 당일 순간적으로 진눈깨비가 흩날려 촬영이 잠시 중단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특히 조지훈 응원단장은 지상 555m, 평균 풍속이 10m/s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조건 속에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고, 승리 응원 동작을 펼쳤다.

조지훈 응원단장은 "올해 롯데자이언츠의 선전을 기원하며 세계 5위, 국내 1위 높이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에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며 "고소공포증은 없어서 무섭지 않았지만, 촬영 당시 바람이 너무 강해 퍼포먼스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롯데를 대표하는 곳에서 촬영을 지원해주신 그룹에 감사하다"며 "촬영하며 얻은 좋은 기운을 선수단과 팬 여러분께 열심히 전달할 테니 올해도 많은 응원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영상은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GIANTS TV와 롯데 유튜브 채널 롯데 LOTTE를 통해 볼 수 있으며 오는 9일 예정된 홈 개막전부터 사직구장에도 상영될 예정이다.

박민석 인턴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민석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