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성군, 올해 차 농사 시작 ‘제 14회 청명차 만들기’행사 

기사승인 2021.04.07  14:24:54

공유
default_news_ad2

- 7일 회천면 영천마을 다신제로 풍년기원…자연이 주는 최고의 선물  세계유산 등재 최선

보성군이 올해 첫 차 농사 시작을 알리는 청명차만들기 행사를 7일 회천면 영천마을에서 가졌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보성군의 한해 차농사 시작을 알리는 ‘청명차 만들기’행사가 7일 국가중요농업유산 보성전통차농업의 핵심 마을인 회천면 영천마을에서 열렸다. 

‘청명차 만들기’ 행사는 녹차수도 보성에서 매년 절기상 ‘청명’시기에 열리는 차문화 행사로 영천리 자율주민공동체가 주관했으며 올해로 14회째를 맞는다.

 차밭 주변을 돌며 차 농사를 관장하는 신(풍신·수신·목신)을 깨우는 농악놀이로 청명차 만들기 행사가 시작되었으며, 마을 사람들이 모여 풍년을 기원하는 다신제를 올렸다.

또한, 차나무의 조상인 260년 할아버지 차나무와 230년 할머니 차나무를 심는 기념 식수, 청명차 제다, 차나무 분재 및 차마을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진전 등을 준비해 한평생 차와 함께 살아온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영천리 자율주민공동체 김경옥 대표는“주민 대다수가 노동력 부족으로 힘들고 소득이 떨어져도 비탈지 차밭농사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며 “선조들이 물려준 유산을 후손들에게 잘 물려주는 것이 우리의 소임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국가유산을 넘어 세계유산으로 등재 할 수 있도록 주민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싹을 틔운 생명력 가득한 청명차처럼 대한민국도 코로나19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국민 모두가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다신제를 올렸다.”면서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웰니스의 아이콘인 보성군 또한 책임감을 가지고 바른 먹거리 생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중요농업유산 보성전통차농업의 핵심마을인 영천리는 지난해 주민들이 모여 자발적으로 ‘농업유산마을 선포식’을 갖고, 노령화와 경제성으로 경작을 포기한 마을 주변 차밭을 관리를 시작했다. 또한 고려시대 차를 만들어 국가에 공납했던 ‘다소’를 복원하고 차나무로 가로수를 식재하는 등 농업유산을 보전하고 가꾸는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