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WKBL 시상식] '생애 한 번 뿐인 영광' 강유림, "다음 시즌에는 봄 농구 하고 싶다"

기사승인 2021.02.25  12:50:47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W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강유림이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의 영광을 안았다.

25일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63컨벤션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는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이 열렸다. 

강유림은 2019-2020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2라운드 3순위로 지명됐다. 데뷔 2년 차를 맞이해 기량이 상승한 강유림은 올 시즌 30경기 평균 25분 9초를 뛰면서 평균 7.3득점 4.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강유림은 올 시즌 유일하게 신인상 규정을 충족시켰다.

강유림은 "부족한 점을 보완해서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서 다음 시즌에는 봄 농구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 감독님 코치님이 많이 도와주셨다. 언니들도 항상 못해도 격려해주곤 한다. 슛이 안 들어가도 자신있게 던지라고 한다. 그래서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비결을 전했다. 

광주대 시절 함께한 김진희와 함께 맹활약한 강유림이었다. 강유림은 "진희 언니랑은 대학교 때부터 경기 때도 밖에서 챙겨주던 사이다. 프로에서 시상식에 와서 둘 다 탈 수 있어서 신기하기도 하고 대학교 때 꿈꾼 것이 이뤄진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끝으로 올 시즌이 끝나고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 강이슬에게도 잔류를 얘기했다. 강유림은 "이슬 언니에게 장난으로 가지 말라고 했다. 언니의 길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라고 하지는 못하겠지만 좋은 선택을 했으면 좋겠다. 우리 팀에는 꼭 필요한 존재다"라고 강조했다. 

여의도=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