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횡령 의혹'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 불기소 처분

기사승인 2021.02.24  12:38:1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부산아이파크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인턴기자] 검찰이 구단 운영비 횡령 의혹을 받은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을 불기소 처분했다.

광주지검은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은 전 단장과 구단 관계자 2명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기 전 단장은 광주FC 단장을 역임하면서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구단 예산 3억3000만원 가량을 빼돌려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았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지난해 광주FC에 대한 특정 감사 과정에서 기 전 단장 등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시 감사위원회는 기 전 단장이 지출 관련 서류를 내거나 이사회 의결도 받지 않고 공금을 인출했다가 나중에 다시 입금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기 전 단장이 감사 전 원금을 상환했고 회계 지식이 부족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봤을 때 횡령 의도를 가지고 한 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국가대표 출신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아버지인 기 전 단장은 대한축구협회 이사, 광주시축구협회장, 광주FC 단장을 지냈다.

지난해 11월부터는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 대표이사로 활동하다가 지난 달 중순 사임했다.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황혜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