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즌 첫 풀타임' 이강인…팀은 0-3 대패

기사승인 2021.01.28  14:05:52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28일(한국시간) 스페인 코파 델 레이 16강 세비야전에 출전한 발렌시아 이강인(왼쪽) / 발렌시아)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인턴기자] 이강인이 이번 시즌 첫 풀타임 경기를 소화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28일(한국시간) 2020-2021시즌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16강 세비야와 발렌시아 간 경기가 세비야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발렌시아는 전반에만 루크 데 용에게 2골, 라키티치에게 1골을 내주며 0-3으로 패배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이강인은 루벤 소브리노와 함께 4-4-2 전형의 최전방을 책임졌다. 특유의 탈압박과 넓은 시야를 통한 패스 등을 선보였으나 무리한 드리블 돌파 시도 등의 모습도 나타났다.

이강인은 전반 종료 직전 프리킥 찬스에서 직접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공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 후반 38분에는 측면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 역시 상대 보노 골키퍼에게 막혔다. 계속해서 세비야 진영을 파고들며 골을 노렸으나 수비진은 그를 자유롭게 두지 않았고, 결국 발렌시아는 국왕컵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이강인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고 있다. 2022년 계약이 만료되는 가운데 재계약 제의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기 때문. 다만, 겨울 이적시장이 일주일 내로 종료되기에 이번 겨울 이강인이 팀을 옮기기는 현실적으로 힘들어 보인다.

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우봉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