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G사이언스파크, 대한민국 안전대상 대통령상

기사승인 2020.12.05  13:09:32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LG)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LG사이언스파크가 '대한민국 안전대상'에서 대통령상을 받으며 안전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LG사이언스파크는 '제19회 대한민국 안전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별도의 시상식은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진행되지 않았다.
 
LG사이언스파크는 이번 심사에서 사업장 내 확고한 위기대응체계 ▲UL(Underwriters Laboratories)/FM(Factory Mutual) 인증 소방설비 구축, 높은 수준의 화재감지 시스템 등 안전관리에 좋은 평가를 받았다.
 
2017년 10월 완공된 LG사이언스파크는 전자, 화학, 바이오, 소프트웨어, 통신 등 LG 내 다양한 분야의 R&D 인재가 한곳에 모여 미래성장을 위한 기술을 창출하는 복합 연구단지다.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 제곱미터(㎡) 부지에 건설된 20개 연구동으로 이뤄졌다. 연구동의 연면적은 111만여㎡(약 33만 7000평) 로, 서울 여의도 총면적의 3분의 1이 넘는 규모다.
 
LG전자 마곡안전환경/지원담당 류태영 담당은 "LG사이언스파크의 대통령상 수상은 안전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달라는 기대가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며 "앞으로도 보다 철저한 위기관리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끊임없는 개선활동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환경을 조성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안전대상은 소방청과 한국안전인증원이 국민과 기업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자율적인 안전관리를 유도하기 위해 2002년 제정했다. 이 상은 안전관리 분야에서는 국내에서 권위가 가장 높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