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목포 남항, ‘미래형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 조성 새로운 거점 도시 도약

기사승인 2020.11.27  22:57:17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동식 전기배터리 이용, 전기 추진 선박 산업 선점…지역경제 큰 축, 새로운 성장 동력 최고 항구 성장 기대

목포 남항에 새로 조성되는 '전기추진 차도선' 개념도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목포 남항이 4차 산업 혁명을 맞아, 친환경선박 산업생태계로 조성되며,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새롭게 도약 한다.

목포시는 2024년까지 총 450억 원을 투입, 목포 남항을 근거지로 전기에너지로 운행되는 선박과 전원공급시스템을 갖추는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현재 전 세계 조선업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따라 화석연료가 아닌 청정·대체에너지를 이용하는 선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어 전기추진 선박은 미래형 친환경 선박산업을 선도할 핵심 산업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는 조선업의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지난 4월 해양수산부의 ‘전기추진 차도선ㆍ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개발’ 공모 사업에 선정되며 이동식 전기 배터리를 이용하는 전기 추진 선박 산업을 선점했다.

이에 따라 우리 지역은 조선업을 비롯한 전기배터리, 모터, 배전시스템 등의 관련 기자재 기업 유치로 친환경선박 기술을 연구하는 새로운 거점도시로 도약하게 된다.

후속 사업으로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연료 추진시스템 실증을 위해 494억 원 규모의 ‘친환경선박 혼합연료 추진시스템 실증 해상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시는 지난 9월 22일 전라남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등 관련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친환경연료추진연구센터 등 국가 연구기관을 유치하며 순조롭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

남항에 조성된 꽃정원

이와 함께 남항의 유휴부지가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힐링공간으로 정비되고 있다.

시는 지난 9월 남항 유휴부지를 9천여 평을 가을 꽃 정원으로 정비해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해당부지는 목포해양수산청 소유 부지로 그간 방치되어 불법투기 쓰레기와 잡초로 몸살을 앓던 공간이었으나, 목포시와 협업을 통해 코스모스, 백일홍, 해바라기 등 가을꽃으로 가득 채워져 목포의 새로운 꽃길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남항은 민선7기 공약사항인 ‘해변맛길 30리 조성 사업’과 연계되는 구간으로 시는 남항 일원에 형성되어 있는 해송, 갈대습지를 정비해 해송숲길, 갈대습지 생태길로 조성하고 9천여 평의 부지에는 계절별 꽃을 식재해 사계절 꽃길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남항은 친환경 선박의 메카로 성장해 지역경제의 중심으로, 해변맛길 30리로 조성되어 도보여행의 메카로 새롭게 바뀌고 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변화하는 조선업의 흐름에 맞춰 친환경선박사업에 도전해 목포 조선업에 획기적인 전기를 맞이하게 됐다. 남항에 조성되는 친환경선박 클러스터는 지역경제의 큰 축으로 건강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다.”며 “남항을 경제와 환경, 시민의 쉼터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기능을 강화해 명실상부한 목포 최고의 항구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지우 기자 dshankook@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