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친환경차 보급률 첫 3% 넘어서… 5년 만에 4배 증가

기사승인 2020.11.25  18:00:10

공유
default_news_ad2

- 등록 대수 76만6000여 대... 신차 판매량 전년比 46% ↑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국내 친환경차 보급률이 처음으로 3%를 넘어섰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25일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국내에 등록된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는 총 76만6463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2425만946대의 3.16%로, 친환경차 보급률이 3%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선언한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도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친환경차 등록 비중은 지난 2015년 0.86%에서 2016년 1.12%, 2017년 1.51%, 2018년 1.99%, 2019년 2.54%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친환경차 등록 대수는 1년 전인 작년 10월 말 57만1928대와 비교하면 34.0%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차가 62만8164대로 작년 동기 대비 29.5% 증가했고, 전기차는 12만8258대로 올해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서며 작년 동기 대비 54.4% 증가했다.

지난 2015년 18만361대와 비교하면 친환경차 등록 대수는 5년 만에 4배로 늘어난 셈이다.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가 16%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친환경차의 인기는 신차 판매에서도 확인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판매된 국산 친환경 신차는 12만9844대다. 작년 같은 기간 8만8861대보다 46.1% 증가했다.

하이브리드는 세단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SUV)까지 10여 종에 달하고, 전기차는 초소형 모델부터 포터와 봉고 등 1톤급 소형 상용차까지 등장하는 등 판매 차종도 다양하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는 국내 누적 판매량 1만대를 넘어섰다.

내년에는 현대·기아차가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전기차도 출시한다.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차 CV(프로젝트명)가 출시될 예정이며, 제네시스도 JW(프로젝트명)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의 첫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E100을 내년 상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이 더해지며 친환경차 보급이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7월 전기차와 수소차 등 미래 모빌리티 구축에 2025년까지 20조3000억 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그린 뉴딜 계획을 발표했다. 그린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을 구성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찾아 “미래차는 자동차 산업의 판도를 완전히 바꿔놓고 있다”며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미래차 보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민간과 협력해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시스템에 대한 연구개발(R&D)을 진행하고 전용 플랫폼을 개발·적용해 2025년 전기차 단가를 지금보다 1000만원 인하하고, 전기차 배터리를 대여해서 쓰고 나중에 반납하는 배터리 리스 시범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