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 산 무안군수, “시‧도 통합 청사는 남악에 위치해야 한다”입장 밝혀

기사승인 2020.10.29  19:40:38

공유
default_news_ad2

- 시‧도 통합 원칙적 반대…논의 출발은 현 도청 소재지 인정부터

무안군 청사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김 산 무안군수가 최근 대두되고 있는 광주·전남 통합 논의와 관련하여 ‘시·도 통합청사는 남악에 위치해야 한다.’는 김영록 전남지사의 입장에 의견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시·도 통합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반대하지만 통합 논의의 출발은 현 도청소재지인 남악신도시를 통합 청사의 소재지로 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수 시장·군수들께서도 현 도청소재지에 통합 청사를 설치하는 것에 의견을 같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 도청이 소재해 있는 지역의 군수로서 통합 청사가 타 지역에 설치될 경우 남악신도시의 심각한 공동화를 유발하고, 상대적으로 열악한 서남권 지역의 낙후가 가속화될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광주·전남 균형발전과 서남권의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반드시 시·도 통합청사가 남악에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며, 과거 도청의 남악 이전 문제로 인해 지역공동체에 심각한 어려움을 촉발시킨 사례를 또 다시 반복하여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하는 것은 대단히 소모적인 논쟁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했다.

최근 김영록 도지사는 기자간담회와 도정질문에서 연이어 광주· 전남 통합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하지만 다수 도민들의 여론을 존중하여 통합청사 소재지는 현 도청이 위치한 남악신도시에 설치하는 것을 전제로 통합에 관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통합청사 소재지 문제는 공론화 과정에서 시·도민간 다양한 이해관계로 인한 갈등이 발생하여 논의가 무산될 수도 있는 민감한 이슈이므로 통합청사 위치를 현 남악신도시로 확정하여 예측되는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여야 한다는 것이 전라남도의 입장이다.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