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라자레바 38점' IBK기업은행, KGC인삼공사에 역전승(종합)

기사승인 2020.10.18  22:17: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IBK기업은행이 새 외인 안나 라자레바를 앞세워 KGC인삼공사를 꺾고 개막 첫 승을 올렸다.

기업은행은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인삼공사와 경기에서 3-1(22-25, 25-22, 25-21, 25-19)로 이겼다. 1세트를 내줬지만 내리 세 세트를 따내며 역전승을 거뒀다.

기업은행은 새 얼굴들의 활약에 웃었다. 새 외인 라자레바는 양 팀 최다 38점을 올렸다. FA로 이적한 조송화는 공격을 진두지휘 했고 보상 선수로 데려온 신연경도 수비에서 쏠솔한 활약을 펼쳤다. 표승주(13점)와 김수지(10점)도 두 자리 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인삼공사는 디우프가 26점을 냈지만 공격성공률이 37.68%에 그치며 안방서 역전패를 기록했다. 특히 인삼공사는 패배보다 정호영이 경기 중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 뼈아팠다.

(사진=KOVO)

한편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에 경기에서는 고희진 감독이 데뷔 승의 기쁨을 맛 봤다. 삼성화재는 풀세트 끝에 한국전력을 물리치고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외인 바르텍이 39득점, 공격 성공률 61.11%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이어 황경민(13점)과 박상하(12점)도 중앙과 측면에서 공격을 도왔다. 반면 한국전력은 베테랑 박철우가 30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외인 러셀이 공격 성공률 38%에 그쳤다. 범실도 7개나 됐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