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농진청, 쌀 전분·단백질 활용한 어묵 제조기술 개발

기사승인 2020.10.18  17:32:24

공유
default_news_ad2

- 소화력 높고 알레르기 발생 줄여… 쫄깃한 식감·맛 등 기호도 높아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쌀 전분과 단백질을 활용한 어묵 제조기술이 개발됐다. 쌀과 단백질의 궁합으로 소화력이 높고 알레르기 발생 염려도 그만큼 줄어들어 소비자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쌀 전분과 단백질을 첨가해 만든 어묵볼

농촌진흥청은 쌀에서 전분과 단백질을 추출하고 이를 원료로 쫄깃한 식감의 어묵을 만들 수 있는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어묵 제조기술은 어묵의 원료 중 냉동 연육, 밀가루, 옥수수 전분 등을 쌀 전분과 단백질로 대체한 것이다.

농진청 연구진은 우선 재고 쌀에서 전분과 단백질을 동시 추출하는 방법을 구축했다. 이렇게 추출한 쌀 전분과 단백질을 냉동 연육(명태와 새우살)에 첨가한 뒤 달걀흰자, 각종 채소 등을 섞어 반죽해 찌거나 튀겨내면 된다.

실험 결과, 쌀 전분 19.99%, 쌀 단백질 2.91% 첨가했을 때 어묵의 색이나 향, 맛의 기호도 등이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쌀 전분과 단백질을 첨가해 만든 어묵은 기존 쌀가루를 섞어 제조한 어묵에 비해 찌거나 튀겨냈을 때 표면의 색 변화(짙은 갈색)가 심하지 않고, 식감도 더 탄력적이었다.

쌀 전분과 단백질을 추출할 때 재고 쌀이나 쌀겨를 활용하면 일반 쌀에 비해 생산단가를 낮출 수 있고, 식물성 단백질을 활용한 고품질 제품 개발로 쌀 소비시장 확대도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특허출원 완료했으며, 농산업체에 기술 이전해 제품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발효가공식품과 최준열 과장은 “이번 연구를 시작으로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 시대적 변화에 맞춰 건강식품, 편의식품에 확대 적용할 수 있는 쌀 활용기술을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