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 무안 해제 출신 청담고 김세민선수, 2021 KBO 신인드래프트 ‘삼성 行’

기사승인 2020.09.29  23:21:00

공유
default_news_ad2

- 삼성라이온즈 2차 7라운드 지명… 강한 어깨 송구력 높이 평가

2021년 삼성라이온즈에서 프로야구 선수로 새출발 하게 되는 전남 무안 해제 출신 청담고 김세민선수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무안군 해제면 출신 고등학교 야구선수가 지난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 2021 KBO 리그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삼성라이온즈 2차 7라운드 지명을 받으며 프로야구 세계에 입문, 명절을 앞둔 지역주민들의 자랑거리로 회자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청담고등학교 야구부 포수 김세민 선수.

김세민선수는 해제면에 거주하는 김영진·서이화 씨 부부의 장남으로 해제초등학교 3학년 때 야구에 대한 꿈을 안고 광주 서석초로 전학, 나주 세지중을 거쳐 평택 청담고에서 선수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김 선수는 줄곧 포수 포지션을 맡아왔으며 강한 어깨를 무기로 투수로도  깜짝 등장해  전천후 선수로 활동 하기도 했다. 부산정보고와의 경기에서 한 경기 3도루 저지를 기록한 일은 유명하다.

김세민 선수는 주로 4번을 치는 등 투타가 조화로워 고등학교 진학 때는 타 고교에서 스카우트 제의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세민 선수는 키 183cm, 몸무게 89kg의 우투우타로 메디컬테스트를 거친 뒤 10월중 삼성과 정식입단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평택 청담고는 신생 야구팀으로 전국대회 성적도 우수하지 못하고 프로선수 배출도 없는 상황에 김세민 선수가 1호로 프로리그에 입단해 야구 명문고로 한발 다가섰다.

삼성라이온즈 스카우터 팀장은 “김세민선수의 가장 큰 장점은 송구력이다. 강한 어깨의 강도를 높게 평가, 키워보기 위해 지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다. 이 중 라운드 별로 구단 당 1명, 모두 100명의 선수들이 KBO 리그 구단의 유니폼을 입게 되며, 11: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