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BL 컵대회] '준우승에도 미소' 문경은 감독, "많은 것을 얻은 대회였다"

기사승인 2020.09.27  20:06:01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문경은 감독이 패배에도 벤치 자원의 활약에 미소를 띄웠다.

서울 SK는 27일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2020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결승에서 81-94로 패배했다.

경기 후 문경은 감독은 "이겼으면 좋았을텐데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지금까지 해준 선수들에게 칭찬을 해주고 싶다. 국내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떨어진 것 같다. 얻은 것이 많은 대회였다. 주축 선수들과 백업 선수들 간의 차이가 많이 좁혀진 것 같다. 주축 선수들과 조화, 많이 뛰었던 벤치 선수들의 조화가 잘 이뤄진다면 새 시즌에도 기대를 갖게하는 모습이었다"라고 전했다.

변기훈의 이번 대회 SK의 MVP급 활약을 펼쳤다. 문경은 감독은 "MVP급 활약이었다. 빅 포워드 라인업과 스몰 라인업에 한 가지 축이 생겼다. 스몰 라인업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저에게 자신감을 줬다. 기훈이도 최근 몇 시즌 동안 슬럼프에 빠졌는데 이번 활약을 통해서 자신감을 찾았으면 좋겠다"라고 칭찬했다.

이번 대회 가장 큰 성과는 벤치 자원의 활약이었다. 주축선수들과의 차이가 줄었다는 평가다. 문경은 감독은 "간격이 좁아진 것이 긍정적인 이유는 활동량이다. 컵대회 때는 지역방어 이후 속공을 나가지 못했다. 선형이만 있었더라도 2대2나 속공 효과가 있었을 것이다. 저희는 공수에서 많이 뛰는 팀이다. 가용 인원이 많을 수록 경기 내내 지치지 않고 할 수 있다. 최성원, 양우섭, 변기훈, 배병준이 합류하면서 정규시즌 내내 지치지 않을 수 있다고 본다. 좋은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우섭의 역할도 좋았다. 문 감독은 "든든하다. 부족한 부분도 들어주고 상대를 괴롭히라고 했을때 잘 해준다. 키가 작고 나이가 많은 선수인데 리바운드 참여도 적극적으로 해준다. 정말 든든하다"라고 말했다.

자밀 워니에 대해서는 "생각보다는 컨디션이 좋았다. 시즌에 들어서면 살도 더 빼고 할 것이다. 운동을 열심히 한다. 이전 경기까지는 저와의 약속처럼 즐겼는데 오늘은 꼭 이기려고 하더라. 경기 전 미팅 때 결승전이라고 이기려고 하면 경직된다고 했는데 워니가 이기려고 하더라. 그래서 1쿼터에 부진한 것 같다. 그래도 3~4쿼터에 활약을 해줬다"고 돌아봤다.

SK의 약점 중에 하나인 3점슛에 대한 부분도 보완이 됐다. 문경은 감독은 "저희가 팀 3점슛이 안 좋은게 약점이다. 그래서 배병준 선수를 데려왔다. 슈팅이 좋은 선수들 위주로 스몰 라인업을 구성했다. 그래서 잘 터진 것 같다. 선수들에게 야구처럼 타율이 좋은 선수를 엔트리에 합류시킨다고 했다. 올 시즌에는 슈팅 성공률이 좋은 선수를 기용한다고 공언했다. 선수들이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선형, 최준용, 안영준의 슛이 좋아져야 한다(웃음)"고 말했다.

군산=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최정서 기자 (군산)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