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단일팀 골리' 신소정, 남자 실업팀 최초 여성 코치

기사승인 2020.08.11  14:57:51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대명 킬러웨일즈)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골리 신소정(30)이 남자 실업팀 코치를 맡았다.

대명킬러웨일즈는 11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수문장으로 활약한 신소정을 골리 코치로 영입했다. 한국 남자 실업팀 최초 여성 코치"라고 발표했다.

신소정은 14세 때인 2004년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국제무대에 데뷔한 뒤 줄곧 대표팀의 골문을 지켰다. 이후 아이스하키 종주국인 캐나다의 프랜시스 자비에르 대학에 입학했고 2016년엔 북미여자아이스하키리그(NWHL) 뉴욕 리베터스에 입단해 한국 남녀 아이스하키 선수를 통틀어 최초로 세계 톱 리그에 진출했다.

캐나다와 미국 무대에서 경험을 쌓으며 세계적인 수준의 골리로 성장한 신소정은 평창올림픽에서 눈부신 선방쇼를 펼치기도 했다. 그리고 2018년 여자 세계선수권대회 디비전1 그룹B(3부)까지 16년 가까이 국가대표 수문장으로 활약했다

신소정은 이후 캐나다 모교에서 골리 코치로 후배들을 가르쳤다. 코로나19로 귀국한 뒤 국내에서 꿈나무들을 가르치다 대명과 인연이 닿았다.

신소정은 "열정을 알아봐 주고 인정해준 대명에 감사드린다"며 "케빈 콘스탄틴 감독님, 김범진 코치님과 함께 대명을 강팀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