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레안드로 1골 1도움‧원기종 멀티골’ 서울 이랜드, 부천FC 3-0 승리...2연패 탈출

기사승인 2020.08.02  20:52:21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서울 이랜드FC가 오랜만에 다득점을 기록하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순위도 5위로 끌어 올렸다.

서울 이랜드는 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부천FC1995와 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2연패 중이던 서울E는 이날 승리로 5위로 뛰어올랐다. 레안드로가 1골 1도움, 교체로 들어온 원기종이 멀티 골을 성공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승점 3점을 따낸 서울E는 5승 3무 5패(승점 18)로 5위에 올랐다. 반면 부천은 3경기 무승의 늪에 빠졌다. 후반에 2골을 내주며 또 다시 후반에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승점 17(5승2무5패)에 그치며 6위로 떨어졌다.

전반전 양 팀은 탐색전에 나섰다. 공을 돌리며 득점 기회를 엿봤다. 찬스는 서울E가 먼저 잡았다. 후반 9분 레안드로가 중앙으로 찔러준 패스를 김민균이 쇄도하면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에 맞았다. 전반 18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선 헤딩으로 유효 슈팅을 만들었다. 중반부터 서울E가 조금씩 주도권을 가져왔다. 수쿠타 파수가 부천의 골문을 한차례 더 위협한 뒤 선제골이 나왔다. 전반 29분 수쿠타 파수가 하프라인에서 찔러준 패스를 레안드로가 빠르게 돌파해 오른발로 마무리 했다. 이후 경기는 소강상태에 접어들었고 서울E의 리드로 전반전이 마무리 됐다.

후반 초반은 부천의 분위기였다. 교체카드 2장을 연이어 꺼내들며 동점골을 노렸다. 그러나 서울E가 점차 주도권을 뺏었다. 레안드로와 김민균을 필두로 부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그러다 후반 32분 교체투입 된 원기종이 추가 골을 터뜨렸다. 그는 레안드로 땅볼 크로스 쇄도하며 왼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서울E는 3분 만에 쐐기 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원기종이었다. 후반 35분 장윤호의 슈팅 골키퍼 손을 맞고 골문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원기종이 다시 한 번 골로 연결했다. 

서울E는 순식간에 2골을 퍼부으며 부천의 추격 의지를 꺾었고 경기는 그대로 끝이 났다.

잠실=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이상민 기자 (잠실)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