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NC 다이노스, 김해고 황금사자기 우승 축하 행사 열어

기사승인 2020.08.02  12:39:4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NC 다이노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경남 김해고 야구부는 2003년 창단한 NC 연고지역 아마추어 팀으로 지난 6월 열린 황금사자기에서 청주고(3-2), 배명고(4-3), 부경고(8-0), 광주진흥고(3-0)를 차례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는 우승후보로 꼽힌 강릉고와 만나 1-3로 지고 있던 9회에 3점을 뽑아내며 4-3으로 역전했다. 2019년 처음으로 전국대회 8강에 진출한 김해고는 이번 황금사자기 우승으로 창단 17년 만에 전국 대회 첫 우승을 일궜다.

NC는 그동안 아마추어 야구 발전을 위해 연고지역 아마추어 팀이 전국 대회 입상할 경우 야구용품을 지원하고 홈경기에 초청해왔다. 이번에도 관중 입장이 시작된 31일 홈경기에 황금사자기 MVP 김해고 김준수(3학년) 선수와 박무승 감독을 초청해 연습복 등 야구용품(5백만원 상당)을 선물하고, 홈 팬들 앞에서의 시구/시포로 김해고 우승을 기념했다.

박무승 김해고 감독은 “NC 다이노스가 현재 KBO리그 1위로 눈부신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에 힘입어 우리 김해고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앞으로도 경남지역의 아마추어 야구와 김해고 야구부에게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종문 NC 다이노스 단장은 “다이노스를 보면서 자란 창원 경남의 야구소년들이 미래 주역으로 성장하고 있다. 앞으로도 풀뿌리 지역 아마 선수의 발전을 돕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