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예타 통과

기사승인 2020.05.07  08:39:35

공유
default_news_ad2

- 27년까지 총 1조 974억 원 투입...레벨4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목표...미래형 자동차 시장 견인 전망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지난해 열린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성과발표회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경찰청(청장 민갑룡) 4개 부처는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친환경차 분야 R&D사업 예타 통과에 이어 자율차 분야까지 대규모 R&D사업이 예타를 통과함에 따라, 미래차에 대한 중장기 종합 개발 전략이 완성되고, BIG 3 산업(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에 대한 지원방향이 모두 확정됐다.

이번 사업은 미래차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수립한 ‘미래자동차 발전 전략’을 이행하기 위하여 산업부 주도로 4개 부처가 공동 추진한 사업으로, 내년부터 2027년까지 7년간 총 1조 974억 원을 투입하여 추진한다.

최근 예타 통과 사업 중 사업비 규모가 높은 수준의 사업으로 미래차 개발을 위한 정부가 의지가 반영됐다.

그 동안 4개 부처와 유관기관은 수차례 회의를 통해 사업을 함께 기획하면서 각 부처 간 역할을 조율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해 온 결과, 이번 예타 통과라는 결실을 맺었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의 특징은 4개 부처가 긴밀한 협력을 토대로 한 범부처 사업으로, 부처간 기획, 예산, 집행 등 전 단계에서 칸막이 없는 협업을 강화하는 ‘부처 매칭형 新협력모델’를 적용한다.

자율차 분야에 대한 핵심기술개발, 인프라, 실증, 서비스뿐만 아니라 표준화, 법・제도 등까지 포함하는 종합적 패키지형 지원을 함으로써, 부처 간 산발적·경쟁적 사업추진으로 인한 투자 비효율성을 해소하고, 부처 간 실질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사업의 성과를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이다.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