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음주운전에 총기 사용까지...美언론 "존 존스에 중징계 내려야"

기사승인 2020.03.29  14:26:27

공유
default_news_ad2
존 존스.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UFC 간판 존 존스(33)가 사고뭉치로 전락했다. 다수의 미국 언론들은 자격 정지 징계까지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29일 “UFC가 존스를 최소 1년간 자격 정지해야 한다”고 말하며 “UFC는 존스에게 최소 1년의 자격 정지를 부과하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이 있을 수 없다. UFC, 중계 파트너인 ESPN에는 필요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존 존스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26일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음주운전과 총기 오용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새벽에 총성을 들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차량 안에서 술에 취한 존스를 발견했다. 당시 존스에게는 술 냄새가 났고, 조수석 뒷좌석에서 술병도 발견됐다. 여기에 총기가 사용된 흔적도 발견됐다. 존스는 경찰에게 총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차량 밖에서 발견된 탄피와 권총의 탄환이 일치했다. 체포 후 석방된 존스는 다음 달 8일 법정에 설 예정이다.

존스가 사고를 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2년 음주운전으로 한 차례 적발된 적이 있다. 그 외에도 임산부 뺑소니 사고와 코카인-대마초 복용, 금지약물 적발 등 각종 물의를 일으켜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게다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또 한 번 사고를 일으키며 미국 언론의 인내심도 바닥을 드러냈다.

하지만 UFC는 존스의 인기와 상품성을 놓치지 않기 위해 솜방망이 징계만 반복하고 있다. 심지어 UFC 차원에서 재활을 돕는 등 그를 뒤에서 지원하는 모습이다. UFC 측은 공식 성명을 통해 “존스의 매니지먼트 팀과 접촉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