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돌아온 이재영', 흥국생명 선두 현대건설 꺾고 3연승 질주...내친김에 선두까지?

기사승인 2020.02.26  22:35:50

공유
default_news_ad2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흥국생명이 3연승을 질주했다. '에이스' 이재영이 돌아온 뒤 분위기가 살아난 팀은 선두 현대건설까지 격파했다.

돌아온 에이스 이재영(가운데)이 득점에 성공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 = KOVO 제공)

흥국생명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25-13 27-25 25-19)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흥국생명은 13승 13패 승점 45점을 기록했다.

6라운드 시작 직전 3위 자리도 위태로웠던 흥국생명은 이제 1위 현대건설(승점 52)과 2위 GS칼텍스(승점 51)에 승점 6∼7 간격으로 추격하며 내친김에 선두 경쟁까지 바라보고 있다.

지난 20일 부상 후 복귀전이었던 KGC인삼공사전에서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공격 3개 이상 성공)을 작성하며 화려하게 돌아온 이재영은 이날도 팀의 에이스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이재영은 블로킹 1개를 포함해 14점을 올렸고, 루시아가 양 팀 최다 득점인 16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주도했다. 거기에 루키 박현주가 서브 에이스 5개를 꽂아 넣으면서 확실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25일에 이어 이날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무관중' 경기가 이어졌다. 어색한 상황에서 경기를 펼친 양 팀은 평소 관중의 환호를 받고 치르던 경기보다 떨어진 집중력을 보였다. 특히 현대건설은 결정적인 고비마다 26개의 범실을 쏟아내며 10개로 막은 흥국생명에 완패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