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승 도전' 이집트, 도쿄 올림픽 와일드카드로 '살라' 발탁 계획

기사승인 2020.02.13  14:20:37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출전이 확정되면 최고의 와일드카드다. 이집트 U-23 대표팀이 최고의 공격수 살라를 와일드카드로 출전시킬 계획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이집트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도쿄올림픽 우승을 위해 살라를 와일드카드로 소집하려고 하자 선수의 에이전트가 반발하고 나섰다"라고 전했다. 데일리메일은 "살라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면 리버풀의 프리시즌을 건너뛰어야 한다"라며 "살라의 에이전트인 래미 이사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반응했다"고 덧붙였다.

이집트는 지난해 11월 치러진 2019 아프리카 U-23 컵 오브 네이션스에서 우승하면서 CAF(아프리카축구연맹)에 3장 배정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집트 U-23 대표팀 샤우키 가립 감독은 전날 '온스포트'와 인터뷰에서 "우리가 소집할 3명의 와일드카드 가운데 살라가 유일하게 확정한 선수"라며 "살라를 와일드카드로 결정한 것은 그가 세계 3대 선수 가운데 한 명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립 감독은 "살라와 도쿄올림픽 출전에 대해선 아직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다. 솔직히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살라도 어느 정도 노력을 해줘야 한다"라며 살라가 올림픽 출전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주기를 희망했다.

가립 감독의 인터뷰에 살라의 에이전트는 트위터를 통해 "어떤 결정도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라고 반발했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는 7월 22일부터 8월 8일까지 이어지는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과 일정이 겹친다. 결국 살라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면 리버풀의 프리시즌을 포기해야 하는 부담이 생긴다. 또 대회를 끝내고 팀에 합류해도 회복이 필요해 리버풀 경기에 곧바로 투입될 수도 없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 역시 "올림픽은 환상적인 무대이지만 그렇게 멋지지 않을 수도 있다.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라며 원론적인 대답을 내놨다.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