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세터 교체 적중' 한국전력, 삼성화재 꺾고 4연패 탈출

기사승인 2020.01.17  20:31:5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한국전력이 연패에서 탈출했다.

한국전력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4라운드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3-0(25-19, 25-17, 26-24)으로 승리했다.

4연패에서 탈출한 한국전력은 6승 15패 승점 20점을 기록했다. 선발 출전한 세터 이민욱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민욱은 고른 토스로 한국전력의 공격을 진두지휘 했다. 그 결과 가빈 21점, 구본승이 13점을 기록했다. 중앙에서는 장준호와 조근호가 블로킹 9개를 잡아내는 등 15점을 합작했다.

반면 휴식기 후 첫 경기에 나선 삼성화재는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특히나 측면 공격수들이 크게 부진했다. 산탄젤로가 16점을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 한국전력은 가빈-구본승 쌍포를 앞세워 기분 좋게 출발했다. 5-5에서 구본승의 퀵오픈으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이어갔다. 한 점차로 쫓기던 19-18에선 구본승의 오픈과 상대 범실을 묶어 23-18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가빈의 백어택으로 한국전력이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도 한국전력의 분위기였다. 6-6에서 구본승과 가빈의 득점으로 달아났다. 그러자 삼성화재는 박철우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그러나 박철우는 좀처럼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그 사이 한국전력의 공격은 계속됐다.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20점을 밟았다. 20점 이후로는 조근호, 가빈, 이민욱이 차례로 득점하며 세트포인트를 만들었고 이민욱의 재치 있는 득점으로 2세트마저 따냈다.

3세트는 팽팽했다. 끝내려는 한국전력과 위기에 몰린 삼성화재가 치열한 힘겨루기를 했다. 그러다 한국전력이 조금씩 차이를 벌렸다. 구본승과 장준호의 블로킹으로 균형을 깨뜨렸고 11-10에선 상대 범실 2개와 가빈의 블로킹으로 14-10을 만들었다. 잠시 삼성화재에 동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듀스 승부 끝에 조근호의 블로킹으로 경기를 끝냈다.

수원=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이상민 기자 (수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