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4연패' 한국전력, 세터 이민욱 선발로 나선다

기사승인 2020.01.17  19:01:30

공유
default_news_ad2
이민욱.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한국전력이 세터 변화로 연패 탈출에 나선다.

한국전력은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삼성화재와 도드람 2019-2020 V리그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장병철 감독은 “오늘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 같다”며 “세터는 이민욱이 나선다. 다른 건 특별히 없다. 선수들에게는 자신감을 찾는 게 급선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민욱이 선발로 나서는 이유에 대해 장 감독은 “이민욱이 이호건보다 더 안정감이 있다. 다만 경기를 풀어나가는 능력이 부족하다. 이민욱이 경기에 들어가서 패하다보니 자신감이 떨어졌다. 승리하고 경험이 쌓이면 자신감이 생겨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휴식기에 특별히 준비한 건 없고 선수들이 세트나 배분에 대한 문제를 공부를 했다. 그것이 수정이 된다면 충분히 KB손해보험 보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 감독은 “연패를 끊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도 노력을 하고 있으니까 좋은 결과가 잊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원=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이상민 기자 (수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