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후반기 포인트는 서브"

기사승인 2020.01.17  18:54:37

공유
default_news_ad2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후반기 첫 경기에 나서는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서브를 후반기 중요 포인트로 꼽았다. 

삼성화재는 1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19-2020 V리그 4라운드에서 한국전력과 만난다. 5위 삼성화재는 이날 경기에서 3위에 도전한다. 최근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이 주춤한 사이 3위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신진식 감독은 서브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경기 전 신진식 감독은 “안 보이는 범실들이 나오고 있다. 경기가 잘 될 때 서브가 잘 들어가는데 안 좋을 때는 서브가 안 들어간다. 휴식기에도 서브를 연습했다. 서브는 자신감이다. 자신감 없으면 범실이 많이 나온다. 그게 관건인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신진식 감독은 산탄젤로를 선발로 예고했다. 신 감독은 “산탄젤로가 선발로 나서고 박철우는 상태 보고 투입하겠다. 어제 훈련 보니까 괜찮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송희채는 무릎이 아파서 쉬었다. 3~4일 훈련했는데 괜찮아졌지만 아직 그전에는 못 미친다. 레프트는 다 준비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신 감독은 대표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대표팀도 서브가 아쉬웠다. 5세트도 전광인이 서브를 잘 넣다가 범실이 나왔다. 이란을 잡았으면 올림픽 갈 확률이 높았을 텐데 안타깝다. 그래도 선수들이 뭉쳐서 좋은 경기를 펼치기 때문에 아쉽지만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수원=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이상민 기자 (수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