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ND만 보임 : 특정 기자 기사면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경란 이혼사유? 김상민 국회의원? 김경란 아나운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통해 "댓글이 상처됐다"

기사승인 2019.12.01  11:29:36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경란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김경란 이혼사유, 김경란 전남편 김상민 국회의원 등이 주목 받는 가운데 김경란 아나운서가 방송이 나간 후의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김경란 아나운서가 방송 이후 시청자 반응에 대해서 언급했다.

김경란은 "지인들로부터 연락이 많이 왔다. 많이들 공감해주셨지만 마음이 너덜너덜해졌다. 마음이 바스라졌다. 그걸 말하고 싶었다"고 언급하며 "제가 거지같다고 했던 것은 재정적 거지가 아니었다. 작년에는 일을 많이 못했지만 올해는 감사하게도 일이 많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김경란은 가장 상처가 된 반응에 대해서 "다섯 명 여자 전부 성격 보통이 아니더라는 댓글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런 여자들을 누가 데리고 사냐, 이런 식으로 말씀하시더라. 그런 말은 좀 완화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경란은 "처음 이혼이 기사화 되었을 때 저는 녹화 중이었다. 소식을 듣고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엄마에게 그만해야할 것 같다고 담담하게 이야기하자 엄마 역시 나와 똑같은 톤으로 알겠다고 대답하시더라"고 밝혔다.

이어 "엄마, 아빠를 만나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한꺼번에 털어놨다. 그 때 엄마가 엄마는 다 느끼고 있었다고 말하며 네가 많이 힘들어보이더라고 하시더라"고 말하며 "41년 동안 한 번도 온전히 기댄 적이 없었는데 그 순간 아이처럼 엄마, 아바에게 디댔다"라고 고백했다.

김경란은 지난 2015년 열애 3개월 만에 바른미래당 김상민 전 국회의원과 결혼했지만 성격 차이로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유리아빠 2019-12-01 18:21:34

    기사가급해도글은똑바로쓰자삭제

    • 실환가? 2019-12-01 15:47:48

      그 순간 아이처럼 엄마, 아바에게 디댔다"
      오타난거 아니고 정말 아빠에게 기댔다가 아닌 아바에게 디댔다고 말했나요? 스포츠한국은 기사 게재하기 전에 내용 검토 안하나봐요?삭제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