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ND만 보임 : 특정 기자 기사면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화 교통사고? 함소원♥진화 나이차이? 아내의 맛, 진화 교통사고에 오열

기사승인 2019.11.29  15:53:2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진화 교통사고, 함소원♥진화 나이차이가 관심인 가운데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교통사고에 오열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해듣고 황급히 병원을 찾았다.

앞서 함소원은 "느낌이 이상하다"며 남편 진화의 외출을 만류했지만, 진화는 "친구들하고 이미 약속했다. 이해해 주면 안 되냐?"며 물러서지 않았다. 함소원은 휴대폰까지 뺏었지만, 진화는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외출했다. 

다음 날 함소원은 ‘아내의 맛’ 촬영을 준비하던 도중 진화가 탄 택시가 음주 뺑소니 차량과 교통사고가 났다는 전화를 받았다. 그는 “남편이 다쳤나봐. 진화가. 촬영 못할 것 같다”며 경기도 의왕시의 한 병원으로 향했다.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에 충격을 받은 함소원은 반쯤 정신이 나갔고,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진화가 있는 입원실로 향했다. 진화는 목과 다리에 깁스를 한 채 누워 있었고, "택시를 탔는데 이런 일이 있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몇 번이나 말했잖아. 나가지 말라고"라며 눈물을 펑펑 흘렸고, 진화는 "울지 말라니까 별일 아니다"라고 했다.

함소원은 "남편이 선약이 있었는데, 이상하게 느낌이 안 좋아서 나가지 말라고 했다. 일부러 친구들을 못 만나게 한 것은 아니고, 정말 기분이 안 좋았다. 그래서 휴대폰도 숨겼는데, 결국 나갔더라. 이후 남편이 택시를 타고 갔는데, 그 택시와 다른 차량이 충돌했다. 알고보니 가해 차량이 음주 운전자였다. 더 무서운 건, 그 분이 도망갔는데 택시가 남편이 다친 상황에서 가해 차량을 쫓아갔었다"며 아찔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진화는 발목과 목을 동시에 다쳤지만, 다행히 발목에는 순간적인 염좌 증상만 있다고. 그러나 목은 가만히 있어도 통증을 느낄 정도기 때문에 담당 의사는 꾸준히 마사지를 해줘야한다고 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병원대신 집에서 요양하는 것을 택했다.

집에 도착한 함소원은 남편의 목 마사지를 해주기 위해 찜질팩을 가져왔다. “뭐가 예쁘다고 안마를 해주는지 모르겠다”면서도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함소원은 올해 나이 44세이며 남편 진화는 올해 나이 26세로 두 사람은 18살 차이가 난다.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