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ND만 보임 : 특정 기자 기사면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빈우 남편 전용진? 아내의 맛, 둘째 돌잔치에서 "태교 제대로 못해줘서 미안" 눈물 보여

기사승인 2019.11.22  15:03:3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김빈우 남편 전용진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배우 김빈우가 아들 전원의 돌잔치를 하며 눈물을 흘렸다.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와 김빈우의 둘째 아들의 돌잔치 현장이 공개됐다.

김빈우는 둘째 돌잔치를 준비하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김빈우와 남편 전용진은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아이들과 사진을 찍었지만, 주인공 둘째는 불편한 옷 때문에 계속 울었다. 

이를 달래고 시작된 돌잔치에서 김빈우는 아들을 위한 편지를 읽었다. 편지를 읽던 김빈우는 중간에 울컥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빈우는 "작년에 집안이 경제적으로 좋지 않았다"며 "만삭일 때부터 일을 시작해야 했고, 남편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태교를 제대로 해주지 못했는데, 그런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며 아들에게 미안함을 표현해 시청자들의 폭풍공감을 얻었다.

또한 남편 전용진은 눈물을 흘리는 아내 대신 "우리 희망이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뻤다. 너의 태명을 희망이로 지었는데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고, 너의 존재만으로 행복이 두배로 커졌다. 엄마 아빠는 너무너무 고맙고 우리 곁에 온 걸 환영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김빈우 남편 전용진의 직업은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