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취약 포지션 보강' 롯데, 한화와 2대2 트레이드 통해 지성준 영입...장시환 한화행

기사승인 2019.11.21  11:07:3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한화와 롯데가 취약 포지션을 보강했다.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21일 2대 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한화 포수 지성준과 내야수 김주현은 롯데로, 롯데 우완 투수 장시환과 포수 김현우는 한화로 이적했다.

양 팀은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팀 내 최대 약점으로 꼽히던 포수 문제와 토종 선발 자원 문제를 해결했다. 롯데는 2019시즌 주전 포수 부재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FA(자유계약선수) 시장과 2차 드래프트에서 포수를 영입하지 않았다. 롯데의 선택은 트레이드였다. 선발 자원 문제로 고심하던 한화에 장시환을 내주고 수준급 포수인 지성준을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지성준은 2018시즌 9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5를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고, 2019시즌에도 최재훈의 백업선수로 58경기에 나서 타율 0.250의 준수한 기록을 세웠다.

한화는 장시환을 영입해 갈증을 느끼던 선발 자원 확보에 성공했다. 한화는 2019시즌 임준섭, 김민우, 김범수 등 많은 선수에게 선발 기회를 줬지만 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 한화의 비시즌 제1과제는 토종 선발 영입이었는데, 장시환이 합류하면서 어느 정도 해갈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장시환은 2019시즌 27경기에 등판해 6승 13패 평균자책점 4.95를 기록했다.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