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카니아 덤프트럭 5년 무상보증 시행...고객부담 최소화를 위한 조치

기사승인 2019.11.08  09:30:42

공유
default_news_ad2

‘올 뉴 스카니아’ 카고트럭에 이어 2019년식 덤프트럭도 무상보증기간 5년으로 연장
경제적 부담 완화 위해 무상보증기간 연장 및 차량 가격 할인 프로모션 시행 

스카니아 덤프트럭 5년 무상보증 시행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세계적인 프리미엄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이사 페르 륄례퀴스트)이 카고트럭에 이어 ‘올 뉴 스카니아’ 덤프트럭 역시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을 5년으로 연장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라 고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취지로 전격 이뤄졌다.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연장된 덤프트럭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은 올해 11월 1일부터 판매되는 2019년식 ‘올 뉴 스카니아’ 덤프트럭 전 차종에 적용된다.

스카니아코리아는 지난달 업계 최초로 판매되는 카고트럭 전 차종에 5년의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을 적용해 이미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 대형 트럭의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기간은 통상 3년으로, 고객의 추가 비용 지급이나 유지보수 프로그램 구입 없이 판매되는 전 차종에 5년의 보증기간을 적용하는 것은 스카니아가 최초이다.

출시 이후 권위있는 유럽의 미디어 테스트에서 최고의 트럭으로 선정되는 등 그 우수성을 꾸준히 입증하고 있는 올 뉴 스카니아 차량은 무상보증기간에 더해 2019년식 덤프트럭을 대상으로 차량 가격 할인 프로모션을 올해 말까지 시행한다.

페르 릴례퀴스트 스카니아코리아 대표는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고객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면서 “덤프트럭의 연장된 5년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과 차량 가격 할인 프로모션 등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어 운송 비즈니스에 더욱 집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스카니아코리아 2019년식 덤프트럭에 적용되는 5년/50만km(선도래 기준) 동력전달계통 무상보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스카니아 영업지점이나 서비스센터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