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준PO 포커스] 이번에는 막았다! 승리 지킨 '정우영-고우석' 듀오

기사승인 2019.10.09  17:44:3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LG의 ‘영건듀오’ 정우영-고우석이 팀 승리를 지켜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키움에 4-2로 승리했다. 앞선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렸던 LG는 3차전을 가져가며 극적으로 기사회생 했다.

LG는 초반 키움에 2실점하며 끌려갔다. 하지만 정주현의 적시타와 채은성의 솔로포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리드를 찾은 건 LG였다. 7회 무사 3루에서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하며 앞서갔다. 8회에는 페게로의 쐐기포가 터지며 결국 4-2 승리를 따냈다.

이날 경기에선 LG 불펜의 희망 정우영과 고우석이 나란히 등판했다. 둘은 아웃카운트 8개를 책임지며 뒷문을 잠갔다.

정우영은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팀의 네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상대 샌즈를 2루수 직선타로 처리한 정우영은 최근 물오른 타격감을 뽐내고 있는 박병호와 상대했다. 하지만 정우영은 예리한 변화구로 박병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8회를 깔끔하게 막았다.

9회에는 마무리 고우석이 등판했다. 올 시즌 LG의 뒷문을 책임졌던 고우석은 포스트시즌에서 연일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도 그랬다. 제구 난조로 김하성과 송성문을 각각 볼넷과 사구로 내보내며 다시 위기를 맞았다. 안타 한 개면 동점이 되는 상황이었다. 위기의 상황, 최일언 투수코치와 포수 유강남이 차례로 마운드를 방문했다. 이 때문이었을까. 이후 안정감을 찾은 고우석은 박동원을 중견수 직선타, 김혜성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포스트시즌 두 번째 세이브를 따냈다.

정우영은 이날 경기서도 좋은 모습을 이어갔다. 반면 고우석은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위기를 극복하고 환하게 웃었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