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ND만 보임 : 특정 기자 기사면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태양의 계절' 몇부작-예고-후속-재방송은? 계략 꾸미는 최성재..걱정하는 이상숙

기사승인 2019.10.08  18:25:3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BS2 '태양의 계절' 예고편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태양의 계절'이 종영까지 몇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87회 예고가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성재는 또 다시 계략을 꾸미고, 이를 지켜보는 이상숙은 걱정에 휩싸였다.

8일 오후 방송하는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87회에서는 '누명'이라는 부제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태양의 계절'에서 광일은 유월에게 황노인 살해범 누명을 씌우기 위해 증권가에 정보를 흘리고, 미란은 광일이 걱정돼 찾아간다.

광일은 또다시 약통을 미란에게 건넨다. 또한 정희는 태준이 아니라 광일이 꾸민 짓이란 걸 알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미란을 찾아간다.

'태양의 계절' 줄거리는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다뤘다.

100부작으로 구성된 '태양의 계절'이 몇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어떤 이야기를 선사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태양의 계절' 후속작은 '우아한 모녀'로 최명길, 차예련 등이 출연한다.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