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농식품부 "태풍 영향에도 추석 성수품 공급 문제없어"

기사승인 2019.09.10  11:02:05

공유
default_news_ad2
태풍 대비 배 농장 현장 찾은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사진 =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8일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벼 쓰러짐과 낙과 피해 등이 발생했지만 추석 성수품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석 성수품은 사과와 배, 배추, 무,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밤, 대추 등이다.

농식품부는 "예년보다 이른 추석에 맞춰 사과와 배 등 성수품 생산을 관리했고, 태풍이 오기 전 수확·출하 작업을 대부분 완료"했다면서 "태풍 예보 이후 생산자단체를 중심으로 조기 수확을 지원한 것도 태풍 피해를 줄이고, 수급 안정을 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에는 배추와 무는 작황이 좋은 데다 주산지인 강원 지역은 태풍 영향이 적어 추석 전 물량 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추석 이후 태풍 피해 농가의 낙과 팔아주기를 전개하고, 생산량이 증가한 사과와 배의 수출을 확대하는 한편 가을배추와 무의 수급 안정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