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시체육회, 2019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개최

기사승인 2019.09.10  10:05:5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서울시 체육회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서울특별시체육회가 JSM(제이에스매니지먼트)와 공동으로 주관하고 서울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19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 대회’가 오는 9월 14일부터 22일까지 9일 간에 걸쳐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16주년을 맞이하는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는 국내 유일의 WTA(세계여자프로테니스협회) 투어 대회로, 총 상금 규모 25만 달러, 선수단 및 대회관계자 등 총 35개국, 약 400여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치러진다.

올해 대회에는 2017년 프랑스오픈 우승자이자 2017년도 코리아오픈 챔피언 엘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를 비롯해 2018년 준우승자 아일랴 톰랴노비치(호주), 2015년 우승자 이리나 카멜리아 베구(루마니아), 전 세계 복식랭킹 1위 베타니 마텍샌즈(미국), 최근 대회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재미동포 크리스티 안(안혜림) 등이 출전을 확정, 열띤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경기방식은 단식 본선 32강, 단식 예선 24강, 복식 본선 16강의 규모로 열리며 모든 경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 된다. 국내 테니스 유망주들에게 와일드카드를 통한 대회 출전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적인 선수들과의 시합을 통해 기량을 발전시키고 WTA 포인트 획득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장이 될 전망이다.  

주요 한국 선수로는 현재 해외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나래, 장수정, 김다빈 등이 출전 신청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장수정은 2013년 이 대회에서 역대 국내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인 8강에 진출한 기록이 있으며, 한나래는 2014년 16강에 오른 바 있다. 지난 해 대회에서는 한나래, 최지희가 복식 우승을 해 관계자와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추석을 맞아 가족단위 관람객들을 위한 부대행사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프로암 대회, 선수 팬사인회를 비롯해 관람객 자녀들을 위한 에어바운스, 솜사탕서비스,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어린이 이벤트를 구성했다.

정창수 서울시체육회 사무처장은 “코리아오픈 테니스 대회는 선수들과 시민들이 국내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테니스를 경험하고 관람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다”라며 “본 대회를 통해 국내 선수들의 기량을 발전시키고 일반인들에게는 테니스에 대한 관심을 높임으로써 국내 스포츠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본 대회는 JTBC, JTBC3FoxSports를 통해 방송으로 생중계되며, 전 세계 50개국에서도 생중계된다.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