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적용

기사승인 2019.08.26  06:05:45

공유
default_news_ad2

- 12월부터 적용...의학적 필요진료 급여화 확대 예정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올해 12월에 자궁근종 등 여성 생식기 질환을 진단하고자 초음파 검사를 받을 때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다.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그동안 비급여 진료로 환자 본인이 전액 부담하던 의료비가 많이 낮아진다.

진료상담 장면(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 DB)

현재 자궁근종 등으로 초음파 검사를 받으려면 비급여 진료여서 진료비 전액을 환자가 내야 한다. 이런 비급여의 규모는 한해 3천억원 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26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올해 12월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초음파 검사는 비용 효과성이 높지만 건강보험 재정부담 때문에 4대 중증질환자(암, 심장, 뇌혈관, 희귀 난치) 중심으로 보험이 적용됐다.

정부는 의학적으로 필요한 진료는 모두 급여화 해서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는 ‘문재인 케어’를 2017년 8월부터 시행하면서 초음파 검사에 대한 보험급여를 꾸준히 확대했다.

2018년 4월에 간, 담낭 등 상복부 초음파에 보험 적용을 해서 환자 부담을 기존 6만∼16만원에서 2만∼6만원 수준으로 낮췄다.

초음파 검사 장면(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 DB)

올해 2월에는 콩팥, 방광, 항문 등 하복부·비뇨기 초음파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함으로써 환자비용 부담이 5만∼15만원에서 2만∼5만원으로 감소했다.

올해 7월에는 응급·중환자 초음파 검사도 보험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 환자 부담을 5만∼15만원에서 1만2천원∼6만원 수준으로 떨어뜨렸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9월부터는 전립선, 정낭, 음낭, 음경 등 남성 생식기 부위에 질환이 있거나 질환을 의심하는 증상이 발생해 의사가 의학적으로 초음파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해주기로 했다. 이 경우 환자의 의료비 부담은 5만∼16만원에서 2만∼6만원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복지부는 남성 생식기 초음파 급여화로 연간 70만∼90만 명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ad37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